커뮤니티경제사회교육문화/연예건강/스포츠인터뷰국제사람들포토뉴스정치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공지사항 신문고 자유게시판 좋은글
편집  2017.04.26 [17:02]
공지사항
신문고
자유게시판
좋은글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안내
기사제보
HOME > 좋은결혼 좋은인생 >
"딸을 부탁하네"
장인어른의 간곡한 말씀
 
박지상大기자

 
미국의 한 교회인 것으로 보인다. 결혼식 장면이다. 하객들 앞 왼쪽에 신부(bride), 오른쪽에 신랑(groom)이 서 있다. 그런데 그 가운데로 한 노신사가 끼어든다(come between them). 결혼식 주례(officiator)는 아닌 듯한데, 신랑에게 뭔가를 한참 이야기한다. 알고 보니 신랑의 장인(the groom's father in law)이 될 신부의 아버지다. 신랑이 웃다 울다 한다. 뭔 얘기를 한 걸까. 한 독자께서 유튜브에 올라온 이 동영상 사연을 조선일보 모든 독자와 함께 나눌 수 있게 소개해 달라고 하셔서 글로 옮긴다. 사위의 이름은 필립이다.

"필립, 자네에게 얘기 하나를 들려주고 싶네. 얘기들이라는 게 다 그렇듯이 '옛날 옛적에(once upon a time)'로 시작된다네. 한 아버지가 있었지. 자네가 혹시 알아채지(figure it out) 못할까 봐 말하는데, 그 아버지는 바로 나일세
[윤희영의 News English] 장인어른의 간곡한 부탁
그 아버지는 이미 어린 아들이 있어서 행복했지. 그런데 아내가 둘째를 임신했다는(be pregnant with her second child) 말을 들었어. 아버지는 기도했어. '하나님의 뜻이시라면(if it's Your Will) 예쁜 딸을 주시옵소서.' 하나님이 들어주셨어. 그 녀석을 이 세상에서 맨 처음 가슴에 품는(hold her in my arms) 행복을 누렸지.

갓난 녀석을 바라보면서 다시 기도했어. '제 엄마를 닮게 해주시옵소서(make her be like her mother).' 다시 들어주셨어. 사랑스럽고 다정다감하고(be lovely and affectionate), 착하고 남에게 베풀기 좋아하고. 그런데 아버지인 내가 소외되는(get left out) 것 같더라고. 그래서 다시 기도했지. '저를 닮게 해주세요.' 이번에도 응답해 주시더군. 이 녀석이 트럭도 몰고 트랙터도 끌고 다니고, 건초를 실어 올리고(load hay) 담뱃잎 줄기를 뜯어내고….

근데 아버지를 너무 닮게 돼서인지 고집 세고 감정적이고 냉정적으로 되더군(become opinionated, emotional and hard-headed). 하나님께 다시 부탁드렸지. '그건 됐습니다(be enough of that). 이제는 하나님 당신처럼 만들어 주십시오.' 또 들어주시더군. 간호사가 되는 데 일생을 바치더니(give her life to being a nurse) 온갖 위험을 무릅쓰고(go through fire and water) 세계 곳곳에 의료봉사 활동을 다녔지. 죽음 문턱에서 사람들을 살려내기도 하고(bring people back from the threshold of death), 숨을 거두는(breathe their last breath) 사람들의 손을 끝까지 붙잡아 주기도 했지.

마지막으로 한 번 더 기도드렸어. '제 딸 행복하게 해주십시오.' 이번에도 또 들어주셨어. 그래서 만난 것이 자네일세. 저 녀석 얼굴의 저 표정 보이나(see that look on her face)? 녀석이 자네를 만날 때까지 아버지인 나도 저런 표정은 한 번도 본 적이 없다네. 그래서 나는 그것이 그리 고맙네(be so grateful for that).

오늘, 나는 나에게 가장 소중했던 존재(the most precious one)를 자네에게 양보하는 것일세. 그래서 말인데, 한 가지만 명심해 주게. 나와 하나님은 그 녀석의 오늘을 위해 최선을 다했다네. 한 가지만 더 충고 같은 말 해도(give you one more word of advice) 들어주겠나? 아버지인 나와 하나님 아버지가 그렇게 공들이고 애써온 것을 자네가 절대 망치지 말아 주기를 간절히 부탁하네(entreat you not to screw it up)."


[출처] 본 기사는 프리미엄조선에서 작성된 기사 입니다
기사입력: 2014/11/20 [14:45]  최종편집: ⓒ 메스타임즈
 

선거 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게시물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17.04.17~2017.05.08)에만 제공됩니다.
일반 의견은 실명 인증을 하지 않아도 됨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재소개 전체목록
"딸을 부탁하네"
"침대 따로 써야” 금슬좋다
평생행복 당기기
귀빠진 날의 헤프닝
연애와 결혼의 과학
'주는남자'의 경쟁력
21세기 부부유별
눈에 넣어도......
과체중이 좋다?
21. 愛→忍→安…
20. 부부의 법칙
19. 내 생에 마지막 Sex 처럼
18. 만족스러운 性생활
17. 매주週 색스를 즐겨라
16. 행복한 대화기술
15. `데이트 데자부`피하기
14. “말 좀 하자, 말 좀
13. 섹스는
12. 돈이 행복할까?
11. 아내의 말, 잘 들으세요?
최근 인기기사
  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정기간행물번호: 서울0100024/ 사업자 번호 : 133-02-09324/ 편집겸발행인 / 大기자 : 박선협(朴宣協)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세종대로 지하189번지1 층 1 호/
Copyright ⓒ May 01.2004. ⓒ매스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 전화 010-5917-1533
Contact : e-mail : dianeticz@gmail.com/naver.com/daum.net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