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경제사회교육문화/연예건강/스포츠인터뷰국제사람들포토뉴스정치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공지사항 신문고 자유게시판 좋은글
편집  2017.04.26 [16:02]
인터뷰
공지사항
신문고
자유게시판
좋은글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안내
기사제보
HOME > 인터뷰 >
"나만의 성공定義를"
<부모님께 자주 전화하라>
 
Peter특파원
 
▲     © 매스타임즈
벤 버냉키 미 연방준비제도이사회 의장이 프린스턴대학 예배당에서 열린 졸업식에서 축사를 마친 뒤 예배당을 떠나는 모습. /AP
"성공에 대해 자신만의 정의를 지니고 있어야 한다. 그 길을 함께할 배우자를 선택할 땐 성적(性的) 매력 같은 겉모습만 봐선 안 된다."

벤 버냉키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 의장이 2일 프린스턴대학 졸업식에서 '인생의 10가지 교훈'이라는 주제로 축사를 했다. 경제 현안 말고는 좀처럼 입을 열지 않는 그가 사회에 진출할 졸업생을 위해 자신의 경험담과 함께 그동안의 깨달음을 꺼내놓은 것이다. 그는 1985~2002년 프린스턴대 경제학과 교수로 재직했다.

버냉키는 "삶이란 무엇을 먹을지 모르는 초콜릿 상자"라는 영화 '포레스트 검프'의 대사로 말문을 열었다. 그는 "10여년 전 어떻게든 교수 회의에서 빠지려고 궁리하던 차에 어느 날 전화 한 통이 걸려와 연준에 오라고 했다"며 "인생은 예측할 수 없는 경이로움"이라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그는 또 "부모님께 자주 전화하라"고 했다. 버냉키 의장은 "이제 막 졸업하는 여러분도 언젠가는 아이들한테서 걸려오는 전화를 받고 싶어 할 때가 온다. 누가 대학 등록금을 내줬는지 기억하라"고 말했다. 이어 "어느 날 친구가 말하길 '세 자녀를 모두 아이비리그에 보내는 건 매년 새 캐딜락을 사자마자 절벽으로 밀어 떨어뜨리는 심정'이라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자신의 전공인 경제학에 대해서는 "미래를 예측하긴 어려운 도구지만, 비(非)논리적 판단을 피하게 해준다"고 말했다. 그는 또 "돈이 별것 아니라고 말은 못 한다"면서도 "당신이 돈에 목숨 거는 세상의 많은 이와 다르다면 돈은 수단에 불과하다는 사실을 알 것"이라고 말했다. 끝으로 그는 "오늘 내가 드린 이 모든 제안은 어떻게 받아들이고 얼마나 행동에 옮기느냐에 따라 그 값어치가 달라질 것"이라고 했다.

내년 1월 연준 의장 임기가 끝나는 그는 "얼마 전 프린스턴대에 복직을 문의했더니 '이미 능력 있는 지원자들이 차고 넘친다'는
답을 들었다"고 농담했다.

기사입력: 2013/06/04 [09:32]  최종편집: ⓒ 메스타임즈
 

선거 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게시물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17.04.17~2017.05.08)에만 제공됩니다.
일반 의견은 실명 인증을 하지 않아도 됨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최근 인기기사
  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정기간행물번호: 서울0100024/ 사업자 번호 : 133-02-09324/ 편집겸발행인 / 大기자 : 박선협(朴宣協)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세종대로 지하189번지1 층 1 호/
Copyright ⓒ May 01.2004. ⓒ매스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 전화 010-5917-1533
Contact : e-mail : dianeticz@gmail.com/naver.com/daum.net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