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경제사회교육문화/연예건강/스포츠인터뷰국제사람들포토뉴스정치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공지사항 신문고 자유게시판 좋은글
편집  2017.04.26 [16:02]
사회
공지사항
신문고
자유게시판
좋은글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안내
기사제보
HOME > 사회 >
박관천경정 체포
검찰,'구속영장청구'방침
 
이영정국민기자
▲      © 매스타임즈
박관천경정(48.사진)이 전격체포됐다. 검찰은 ‘정윤회 국정개입 의혹 문건’ 유출 사건과 관련혐의로 박경정을 체포하고 본격수사에 들어갔다. 

17일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 임관혁)는 전날 오후 11시 40분쯤 서울 도봉구 한전병원에서 박 경정을 대통령기록물관리법 위반 및 형법상 공용서류 은닉 혐의로 체포했다고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박 경정은 청와대 민정수석실 산하 공직기강비서관실에서 근무하다 지난 2월 경찰청으로 복귀하면서 ‘정윤회 국정개입 의혹 문건’을 비롯해 자신이 작성한 동향보고 문건 100여건을 청와대 밖으로 반출해 은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박 경정이 문건을 반출한 행위를 대통령기록물 무단 유출, 문건을 정보1분실에 숨겨둔 행위를 공용서류 은닉에 해당한다고 판단했다.

박 경정이 유출한 문건에는 ‘靑 비서실장 교체설 등 관련 VIP(대통령) 측근(정윤회) 동향’ ‘VIP 방중 관련 현지 인사 특이 동향’ ‘○○○비서관 비위 연루 의혹보고’ 문건과, 박근혜 대통령의 동생인 박지만 EG회장과 박 회장 부인 서향희 변호사와 관련된 이른바 ‘박지만 문건’이 포함돼 있다.

다만 검찰은 박 경정이 청와대에서 문건을 유출했지만 언론사나 대기업에 이를 유포하지는 않은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2차 유출은 서울지방경찰청 정보1분실 소속 한모 경위와 최모(사망) 경위 등 2명에 의한 것으로 보고 있다.

박 경정이 지난 2월 10일부터 16일까지 서울청 정보1분실장 자리에 상자 2개 분량의 청와대 문건을 가져다 놨고, 한 경위가 박 경정 몰래 문건을 복사해 최 경위에게 전달했다는 것이다.

이후 최 경위가 세계일보 등 언론사에 이를 유출했고, 한 경위도 별도로 한화S&C 정보팀 진모 차장에게 유출한 것으로 검찰은 보고 있다.

이미 여러 차례 박 경정을 소환조사한 바 있는 검찰은 보강 수사를 거쳐 박 경정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기사입력: 2014/12/17 [10:04]  최종편집: ⓒ 메스타임즈
 

선거 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게시물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17.04.17~2017.05.08)에만 제공됩니다.
일반 의견은 실명 인증을 하지 않아도 됨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최근 인기기사
  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정기간행물번호: 서울0100024/ 사업자 번호 : 133-02-09324/ 편집겸발행인 / 大기자 : 박선협(朴宣協)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세종대로 지하189번지1 층 1 호/
Copyright ⓒ May 01.2004. ⓒ매스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 전화 010-5917-1533
Contact : e-mail : dianeticz@gmail.com/naver.com/daum.net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