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경제사회교육문화/연예건강/스포츠인터뷰국제사람들포토뉴스정치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공지사항 신문고 자유게시판 좋은글
편집  2017.04.29 [22:03]
공지사항
신문고
자유게시판
좋은글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안내
기사제보
HOME > 나는 大기자 >
예술인 정신
'예술인 패스' 앞에서
 
박선협大기자

 

▲     © 박선협大기자

 

▲     © 박선협大기자


             

▲     © 박선협大기자


                  예술인의 마음 속에는 

                      슬픔이 분노가 열정이 도사리고 있다.
          그러나 어찌할 것인가? 그대 예술인이여, 슬퍼도 눈믈을 보이지 말라.

                분노의 욕망이 그대를 흔들어 놓더라도 그것을 삼키라.
                               그대 예술인이여, 

                          살다가 때로는 가슴에 피멍울로 남은 절규를 

                             토해내고 싶은 유혹이 충동질하더라도

                                  그것을 그대로 안고 있어라. 

                                       그대 안에 열정이 있다 하여도 

                                                그것을

                                            객기로 토해 놓지 않기를 

                                                  바란다. 
                                           그대 예술인은,

                     부처의 마음으로 세상의 온갖 오욕을 용해시켜야 하며, 

                  예수의 마음으로  사랑을 전파하여 이 세상을 따뜻하게 만들라.
                                         그대 예술인이여, 

그대는 목숨이 끊어지는 최후 1초의 순간 까지 손을 놓지말고 새로운 사상과 가치를 증유시키는 정성을 기울여라.예술인은 인식적인 존재인 동시에 이성적인 존재다.

그대 안에 현철한 이성이 존재하고 있기 때문에 그대는 빛나는 것.
                                         그대 예술인이여, 

                   그대의 가슴에 괴롭다 생각하지 말고 슬픔도 분노도 담아라.
                                 절박한 슬픔과 분노를 경험하는 자만이 

                        다른 이의 감성에 가 닿는 예술을 그릴 수가 있나니
                                       그대, 모든 것을 숙명으로 

                                인정하면서 조용히 해탈의 시간에 들라.
                                            산다는 것은,              

                             끝없는 갈등과 실망의 연속이다. 

                             모든 것을 그대의 침묵 속에 묻으라. 

                                         그래 그렇다.

                                  예술인의 마음속에는 

                       부처님도 살고, 예수님도 살아야 한다. 
                                      그대 예술인이여, 

                                 초월의 시간-공간-물질-에너지로 

                                    끝없이 비상하라. 그리고 

                                      아무 것도 취하려 들지 말라. 

                                            그래야만 

                               그대는 비로소 예술인이라 

                               영광스럽게 호칭되어 질 것이다. 

 

한국예술인복지재단 사용자 ID : dianeticz

사용자명 : 박선협

예술인활동증명 인증유효기간 : 2022-01-03까지

 


기사입력: 2017/01/30 [15:40]  최종편집: ⓒ 메스타임즈
 

선거 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게시물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17.04.17~2017.05.08)에만 제공됩니다.
일반 의견은 실명 인증을 하지 않아도 됨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얘술인의 자세] 예술인 정신 박선협大기자 2017/01/30/
최근 인기기사
  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정기간행물번호: 서울0100024/ 사업자 번호 : 133-02-09324/ 편집겸발행인 / 大기자 : 박선협(朴宣協)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세종대로 지하189번지1 층 1 호/
Copyright ⓒ May 01.2004. ⓒ매스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 전화 010-5917-1533
Contact : e-mail : dianeticz@gmail.com/naver.com/daum.net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