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경제사회교육문화/연예건강/스포츠인터뷰국제사람들포토뉴스정치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공지사항 신문고 자유게시판 좋은글
편집  2017.04.29 [22:03]
공지사항
신문고
자유게시판
좋은글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안내
기사제보
HOME > > 050
영국은 지금 이안 플레밍 열풍
 
Petter 특파원


이언 플레밍 그는 매우 영리하다. 사격과 격투 솜씨는 일급이다. 어떤 어려운 상황에서도 당황하지 않는 냉정함을 지녔다. 그뿐만 아니다. 그의 말쑥한 외모와 유머를 섞은 달변은 얼음처럼 차가운 여자도 무너뜨린다. 위기에 빠지지만 결코 패배하지 않는 인물, ‘살인면허’를 가진 인물, ‘007’이라는 코드네임으로 더 잘 알려진 인물. 그의 이름은 “본드, 제임스 본드”다.

지금까지 21편의 영화에 등장한 본드를 모르는 사람은 드물 것이다. 그런데 이언 플레밍이라는 이름은 어떨까. 본드라는 이름만큼 알려졌을까.

플레밍은 본드를 탄생시킨 영국 작가다. 28일은 그가 태어난 지 100주년이 되는 날. 영국에선 이를 기념하는 작업과 행사가 한창이다.

사람들이 우선 기대하고 있는 것은 랜덤하우스 계열 더블데이가 28일 영국에서 출간할 예정인 새 ‘007’ 소설이다. 제목은 ‘데블 메이 케어(Devil May Care)’. 영국의 인기 소설가인 서배스천 포크스가 쓴 책이다. 포크스는 최근 출판사가 낸 보도자료를 통해 “플레밍의 문체를 연구했고, 80% 정도는 비슷할 거라고 믿는다”고 밝혔다. 작품의 시대 배경이 007 시리즈의 단골 배경인 동서 냉전기라는 것 외에 아직 자세한 내용은 알려지지 않았다.

영국 런던의 ‘임피리얼 전쟁 박물관’에선 대규모 전시회가 진행되고 있다. 007 영화 시리즈 가운데 ‘카지노 로열’편에서 본드 역을 맡은 배우 대니얼 크레이그가 입었던 피 묻은 셔츠, ‘선더볼’편에 등장했던 작살총, 플레밍이 007 시리즈를 썼던 책상과 의자 등이 전시됐다.

플레밍컬렉션갤러리에서도 별도의 전시회를 진행하고 있으며 올 초에는 소설 007 시리즈의 표지를 그려 넣은 기념우표가 발매됐다. 영국 일간지 더타임스는 17∼23일자 신문을 구독하는 사람에게 ‘옥토퍼시’ ‘카지노 로열’ ‘문레이커’ 등 대표적인 007 소설을 요일마다 한 권씩 선물한다.

이쯤 되면 일간지 가디언이 “그동안 플레밍을 몰랐던 사람도 올해를 지나면서 모두 알게 될 것”이라고 보도한 것처럼 플레밍도 본드만큼이나 사람들에게 각인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언론들은 본드에 가려 덜 알려졌던 플레밍의 생애와 작품세계를 재조명하는 데 열을 올리고 있다. 로이터통신이 가장 열심이다. 플레밍이 20대 후반 로이터에서 기자로 일했기 때문이다. 그 기간에 플레밍은 작가로서의 문체를 다듬은 것으로 알려졌다.

플레밍이 스파이 소설을 쓰게 된 것은 제2차 세계대전 때 해군 정보부에 근무한 것이 계기가 됐다. 그가 맡았던 임무 가운데는 스파이를 파견하는 업무도 있었다. 이때 그가 파견한 스파이 가운데 한 명인 패트릭 댈즐조브라는 군인이 제임스 본드의 모델인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관이 되려 했으나 시험에 낙방해 뜻을 이루지 못했고, 주식 중개인도 돼봤지만 스스로 ‘최악의 중개인’이라고 했을 정도로 실패했던 플레밍에게 군 복무는 인생을 180도 바꾸는 계기가 된 셈이다.

올해 말에는 007 시리즈의 새 영화 ‘퀀텀 오브 솔러스(Quantum of Solace)’가 개봉된다. 리어나도 디캐프리오는 플레밍의 전기 영화를 제작할 것으로 알려졌다. 플레밍 탄생 100주년을 계기로 플레밍 붐, 본드 붐이 세계로 확산될 것으로 전망된다.

기사입력: 2008/05/18 [00:00]  최종편집: ⓒ 메스타임즈
 

선거 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게시물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17.04.17~2017.05.08)에만 제공됩니다.
일반 의견은 실명 인증을 하지 않아도 됨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최근 인기기사
  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정기간행물번호: 서울0100024/ 사업자 번호 : 133-02-09324/ 편집겸발행인 / 大기자 : 박선협(朴宣協)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세종대로 지하189번지1 층 1 호/
Copyright ⓒ May 01.2004. ⓒ매스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 전화 010-5917-1533
Contact : e-mail : dianeticz@gmail.com/naver.com/daum.net for more information.